전체장보기
  •  
      최근 검색어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자주 찾은 검색어
      급상승 검색순위
      [2022-07-01 기준][닫기]
    1. MY아이쿱
    2. 장바구니
    암 예방
    200만 캠페인
    암을
    예방하는 식품
    미네랄과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한 식품
    미량미네랄이 다양한
    기픈물로 만든 식품
    친환경 유기식품과
    생활용품
    상품유형별
    전체
    기획전
    상품특징별

    암을 예방하는
    식품

    깊은바다소금

    심층수 사용

    현미보다
    영양풍부

    글루텐
    0%,1/10

    HF

    유기농

    무농약

    NO!
    화학물질걱정

    NON-GMO
    콩으로 키운

    속까지
    100%우리밀

    떡잎까지 진짜

    방사능 불검출


    이벤트

    주간 인기상품

    신규상품

    상품소개

    공지사항
    No 플라스틱 캠페인 우리밀 살리기 캠페인


    알립니다
    새소식알림이

    채팅상담

    카톡상담

    최근본상품

    치유학교 후기
    자연드림 치유학교 새소식 치유학교 식단의 특별한 비밀 2020-04-24
    치유학교 식단의 특별한 비밀
     
    치유학교 식단의 특별한 비밀

    치유식단은 대량영양소(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위주로 섭취하는 평소 식단에서 벗어나, 부족한 미량영양소(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를 채울 수 있도록 구성 되어 있습니다. 또한 음식을 순서대로 섭취해 각 식품의 효과를 높이고, 탄수화물, 지방 과잉 섭취를 줄일 수 있도록 합니다.



    섭취순서

    종류

    특징

    1

    장균형

    식사 전 섭취해서 대장의 유산균을 풍부하게 만들어줍니다.

    2

    약보다채소

    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 등 미량영양소가 풍부한 약보다 채소를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채소 500g을 쉽게 섭취할 수 있습니다.

    식사 전 섭취하면 식이섬유가 소화기관에서 포도당의 흡수 속도를 늦출 수 있도록 돕고 먼저 섭취한 유산균의 먹이가 됩니다.

    3

    두부, 낫또

    두부는 식물성 단백질을 보충하고, 낫또는 혈액 흐름을 원활하게 만드는 효소가 있어 우리 몸에 영양분을 구석구석 보내도록 돕습니다.

    4

    음식의 균형을 위해 요오드가 풍부한 김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김은 요오드뿐만 아니라 단백질과 무기질 성분도 많습니다. 

    4

    현미밥/현미죽

    백미를 섭취할 때보다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를 풍부하게 채울 수 있습니다.

    생채소

    아삭한 식감을 느끼면서 비타민, 미네랄까지 충분히 섭취할 수 있습니다.

    생 들기름

    평소 오메가6를 과잉섭취하고 있기 때문에 오메가3가 풍부한 생들기름을 섭취해 필수 지방산의 균형을 맞춥니다.

    기타 반찬

    Non-GMO 콩으로 키운 육류, 방사능 Free 수산물, 유기농 채소 등 질병유발물질이 없는 식품을 섭취해 영양을 보충합니다.

    5

    감당

    식사 후 섭취하면 식이섬유가 포도당 흡수를 방해하여 혈당의 급격한 상승을 막아줍니다.  

    

    ◆ TIP
      - 약보다채소는 생채소의 영양분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도록 상온수를 섞어 드셔야 합니다.
      - 생 들기름 한 큰 술은 그대로 드시거나, 연두부 혹은 낫또와 함께 드시면 좋습니다.
      - 연두부/두부/낫또는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위한 것으로, 상황에 따라 섭취량을 조절하시면 됩니다.
      - 더 많은 미량 영양소를 섭취하기 위해 식단마다 김을 함께 먹는 것이 좋습니다.
    
    


    치유식단에서 빠지면 안 되는 식품들은 약보다채소, 현미밥/현미죽, 연두부/두부, 낫또입니다.

    
    치유식단을 먹어본 치유학교 참가자의 한마디
    
    
    
    





    뒤로